‘DUBU⁴ ICO TOKEN PUBLIC SALES’ 기념행사 열려

“가장 빠르고, 가장 인간적인 블록체인 기술 SHARK DAG으로 속도 한계 극복”

이 행사에는 박경찬 회장(DUBU⁴), 김철환 교수(한양대),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, 최현식 총괄이사(DUBU⁴), 송세종 기획팀장(DUBU⁴), 이승호 기술이사(DUBU⁴),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 및 투자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.

최현식 총괄이사(DUBU⁴)는 이 날 “우주를 비롯한 모든 만물들은 생성 시기와 소멸 시기가 있다.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했던 현물화폐는 이제 점점 소멸로 다가가고 있다. 그 다음 시장은 누가 선점할까? 화폐를 대체하는 또 다른 무언가가 생성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.”며 인사말을 시작했다.

최 이사는 “이 과정에서 혼란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. 소멸 시기가 있다 보니 스캠 같은 가짜가 판을 칠 수도 있다. 지금이 바로 그 혼돈의 시기일 수 있으니 가능하면 정확한 정보를 받고, 또 다른 생성으로 도약할 수 있길 원한다.”고 말했다.

박경찬 회장(DUBU⁴)은 기조 연설에서 “아이슈타인은 ‘나에게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55분 동안 그 문제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정의하고 남은 5분 동안 문제를 풀겠다.’고 말했다.”며 “오늘 이 자리에서 여러분에게 모든 내용을 명확하게 선보일 것이고, 또 깊이 있게 들어주길 바란다.”고 당부했다.

그는 “정치인은 정치를 해야 하고 사업가는 사업을 해야하고 블록체인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만 열심히 해야한다.”며 “여러분들께 그 공헌이 다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.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끊임없는 질책과 질의를 해주길 바란다.”고 덧붙였다.

이어 한양대 김철환 교수가 ‘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블록체인이 있다’는 내용의 주제 발표를 했다.

김 교수는 “전 세계 2,000만명이 비트코인의 대열에 같이 하고있다. 왜 비트코인이 세상에 혁신의 아이템으로 등극하는지, 그 원인에 대해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제대로 답을 못한다. 하지만 DUBU⁴ 기술진들이 그 기술의 핵심을 이야기해줄 것이라고 확신한다.”며 “블록체인의 기술이 과거에 풀지 못했던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했는지 살펴보았는데, 중앙이 없이 모든 참여하는 사람들이 시스템을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기술적 메카니즘을 사토시 나카모토가 만들어 냈다. 이 메카니즘은 여러분들을 자유롭게 하는 시스템이다. 갑을 관계를 없애며, 여러분들이 주인이 되는 그런 시스템”이라고 강조했다.

그는 “제가 이 DUBU⁴의 기술에 관심이 가는 이유는 트랜젝션 체인을 통해서 속도를 개선을 했다는 점이다. 우리나라가 블록체인 강국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DUBU⁴가 만들어낸 선두적인 기술로 ICO를 통과하고, 단순히 한국의 기술로 머물지 않고 전 세계로 나아가 글로벌 시대에 우뚝 서는 그런 회사로 발돋음하길 바란다.”고 말했다.

이어 송세종 기획팀장(DUBU⁴)은 ‘DUBU⁴의 가치와 미래’에 대해 20여 분간 발표했다.

송세종 기획팀장(DUBU⁴)은”블록체인은 누구나 볼 수 있고 확인이 가능한 기술이다. 블록체인은 거스를 수 없는 기술적 대세다. 상호간의 신뢰가 없이도 이루어질 수 있는 거래를 할 수 있다.”고 말했다.

송 팀장은 “아직 10년이 채 안됐지만 굉장히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자동차, 인터넷 다음으로 이 세계를 바꿀 기술이다. 통신이든 자동차든 인간이든 속도의 향상을 지향한다. 이더리움도 속도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. 그 이후 수많은 회사들이 나왔지만 그 누구도 블록체인3.0이라는 타이틀을 못가져 갔다. 하지만 DAG기술이 나옴으로서 블록체인3.0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될 것이다.”라고 강조했다.

송 팀장은 또 “많은 이들이 이더리움, 리플 등을 대체 방안으로 추천하지만 속도와 늘어나는 데이터의 양을 관리하기엔 모두 턱없이 부족하다. 이 고질적 문제를 단번에 타파하고자 만들어진 것이 DAG(Directed Acylic Graph) 기술이다. 저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Shark DAG는 다음 생성이 될 데이터를 위해, 이전의 블록들을 하나하나 승인할 필요가 없다. 사용자의 데이터가 생겨나면 생겨날수록 승인 권한자의 수가 많아져 오히려 속도가 비대칭적으로 빨라진다.”며 “Shark DAG는 비트코인보다 1,000배 빠르며, 이 시스템 속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승인에 있어서는 수수료가 없다.”고 설명했다.

그는 “저희의 기술로 사람들에게 시스템 속에서 어떤 이익이 주어지는지, 또 그 이익으로 어떤 것을 실현시킬 수 있는지 증명하고 싶다. 저희의 기술을 확신한다. 향후 6개월 내 여러분들에게 뉴스, 매체, 실생활에서 확인을 시켜드릴 수 있을 것이다. 여러분들의 삶 속에 저희 기술이 들어가 있을 것이다.”라며 기술력에 자심감을 나타냈다.

위상수학(모양이나 거리관계를 연구하는 수학분야)의 난제를 화두로 던지며 시작한 이승호 기술이사(DUBU⁴)도 DUBU⁴의 기술에 대해 “처음부터 IOTA를 넘어서겠다는 취지를 가지고 시작했다.”며 IOTA의 간단한 장단점 설명과 함께 IOTA의 단점을 개선한 DUBU⁴의 기술을 설명했다.

이승호 기술이사는 DUBU⁴의 기술을 크게 △Delegated Consensus – D-Sharks24 △신속, Error-free 트랜젝션 보장 △독자적인 스마트 계약 및 조건부 지불 조건 설정(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계약 기능) △친숙한 메시징 기능을 이용한 대화형 자산 거래 △메시징 기능을 이용한 인포메이션 서비스 제공 △Smart Exchange(P2P 거래소 기능 내장) △임의 자산 발급 기능 – ICO플랫폼으로 확장 가능 △Core Network Chain을 중심으로 개별 체인들이 결합하는 확장형, 모듈형 블록체인 설계 등 총 8가지로 나누어 발표했다.

이승호 기술이사(DUBU4)

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

한편, 이 날 행사에 참석한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은 “저도 여기 오신 분들의 한 사람에 지나지 않는다. 오늘 이 시간에 많은 걸 배웠다. 오늘 이 현장에서 새로운 기술에 대해 알게 됐고, 저도 투자를 해볼 생각이다.”라며 DUBU⁴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.

DUBU⁴측은 “이 번 ICO 행사를 위해 DUBU⁴가 준비한 노력이 적지 않다.”며 “행사 참석자(400여명) 중 DUBU⁴ 홈페이지에 접속해 KYC 인증을 한 참석자에게 5만원 상당의 이더리움 토큰을 지급하고, 10월 15일 오후 4시 DUBU⁴ 지원본부(관악구)에서 공개 추첨을 통해 500만원 상당 당첨자 3명, 800만원 상당 당첨자 3명을 각각 선정해 오는 10월 17일까지 이더리움 토큰을 지급할 예정”이라고 밝혔다.

이 날 행사에 참석한 K 씨는 “에어드랍 이벤트가 굉장히 파격적이었다.”며 만족을 표했다.

<데일리코인이경택 기자>